내부 의혹 제기에 재발 방지책 마련
광주시, '수당 부정 수급 논란' 초과 근무 관리 강화

광주시가 최근 수당 부정 수급 문제가 불거진 초과 근무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23일 광주시에 따르면 김일융 시 자치행정국장은 이날 내부 게시판에 "초과 근무 관련 불미스러운 내용이 보도돼 공직자의 자긍심에 상처가 났다"며 재발 방지 대책을 올렸다.

최근 내부 게시판에 일부 시청 공무원들의 초과 근무 부당 사례를 고발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기 때문이다.

시는 부서장 책임하에 초과 근무 사전·사후 확인을 강화하기로 했다.

초과 근무 인증 시 지문과 공무원증 확인을 병행하고, 퇴근 시에는 당직실에서만 인증이 가능하게 했다.

시 감사위원회와 총무과는 주기적으로 점검을 한다.

부정행위 발견 시에는 가산 징수하고 징계 처분, 성과급·복지포인트 배정 시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직무상 초과 근무가 불가피한 직군은 업무를 조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