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19대의원' 출신들, MB국정원 불법사찰 정보공개 청구

19대(2012~2016년) 국회의원을 지낸 정의당 인사들이 당시 이명박(MB)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 논란과 관련,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23일 브리핑을 통해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심상정 의원과 박원석 전 의원, 정진후 전 의원이 의정활동 등 기록 일체에 대한 정보공개를 국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대변인은 "MB 정부의 불법사찰 진상을 낱낱이 밝히는 것은 국회의 책무"라며 이번 정보공개 청구를 당 차원에서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국정원이 제출하는 자료를 내부적으로 검토한 뒤 언론 공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