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차남 김현철 "보궐선거서 크게 성공 계기되길"
YS 도서관 찾은 안철수…"대도무문 정신 이어받겠다"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23일 동작구 상도동에 있는 구립 김영삼도서관을 찾았다.

국내 보수세력의 한 축인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정신을 내세워 보수진영의 표심을 끌어안겠다는 포석으로 읽힌다.

이날 방문에는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 김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상임이사,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이 함께했다.

김 이사와 김 전 의원은 입구에서 안 후보를 맞이하고 도서관 내부를 안내했다.

안 후보는 "저도 젊을 때 청와대에서 국수를 먹은 기억이 있다"고 회상하면서 김영삼 전 대통령의 '대도무문(大道無門·사람으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큰 정도에는 거칠 것이 없다는 뜻) 정신'을 추켜세웠다.

방명록에도 '대도무문 정신과 유언으로 남기신 통합과 화합 정신을 이어받아, 무너진 민주주의를 다시 세우겠습니다'라고 썼다.

YS 도서관 찾은 안철수…"대도무문 정신 이어받겠다"

김 이사는 "(정치인으로서) 1호 공식 방문자"라며 "안 대표가 여러 역할을 하고 있는데, 야권이 잘 되어서 보궐선거 등에서 크게 성공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뜻을 보냈다.

김 전 의원과 안 후보의 만남에도 시선이 쏠렸다.

상도동계와 특별한 인연이 없는 안 후보에 김 전 의원이 징검다리 역할을 해준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김 전 의원은 안 후보에 비판적인 입장을 취해 온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당이 오만에 빠졌다"며 날을 세우기도 했다.

안 후보는 김 전 의원과의 차담을 마치고 "서울시장에 꼭 당선돼서 여러 가지 혁신적 시정 펼치면 좋겠다는 말씀을 주셨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