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백신 소모적 논쟁…독립유공자 후손 먼저 맞겠다"

광복회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안전성과 관련한 소모적인 논쟁이 일고 있다면서 고령의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먼저 백신을 맞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광복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질병관리청에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먼저 백신을 맞겠다는 의사를 전했다"면서 "이는 정쟁을 위한 정쟁으로 인한 국민 불안이 잦아들길 바라는 충정에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질병관리청이 제안을 수용하면 독립운동가 후손인 광복회의 김원웅 회장, 허 현 부회장, 김정육 사무총장 등 임원들이 우선 백신 접종에 응할 예정이라고 광복회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