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경북 경산시 경제협력 기본구상 논의

대구 수성구와 경북 경산시가 23일 경제협력을 위한 기본구상을 논의했다.

두 지자체는 경산시청에서 '수성·경산 경제협력 기본구상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어 지역 발전전략과 상생협력을 논의했다.

대구·경북 기초 지자체 간 첫 경제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수성구와 경산시는 밀접한 동일생활권에 있고 경제·교통·교육 등 주민 생활 전반을 공유한다.

보고회에서 대구경북연구원은 '경계를 허물고, 공유와 협력이 이루어지는 지방자치 협력공동체 수범도시'라는 비전으로 산업·사람·사회간접자본시설(SOC)·행정 4개 분야, 44개 사업을 제안했다.

미래형 모빌리티 산업과 뷰티산업 육성, 글로벌 미래 교육 도시 조성, 광역철도 고모역 신설과 도시철도 1·2·3호선 연장, 보건·복지·체육 인프라 공유 등이 사업 내용에 포함됐다.

양 지자체는 이달 말까지 기본구상을 마무리하고 구체적 추진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경계를 넘는 발상의 전환으로 차별화된 도시발전 전략을 마련하고 공동 어젠다에 대한 행정 역량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