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통령 AZ 1호 접종? 백신 공포 증폭 책동"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 1호 백신 접종'을 주장하면서 오히려 코로나19 백신 불안을 증폭시킨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에서 "국민의힘은 백신에 대한 불신을 증폭시키기 위해 대통령 1호 백신접종까지 주장하고 있다"며 "제발 더이상 코로나 위기를 정치공세 이슈로 삼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극단적인 자연치유 육아법으로 논란이 됐던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안아키)를 언급하며 "국민의힘이 백신을 대하는 태도가 '안아키'의 반과학적 사고와 크게 다르지 않다"면서 "공포를 증폭시키고 반과학을 유포하는 것은 반사회적 책동"이라고 비판했다.

양향자 최고위원도 "굳이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이유가 순수하게 느껴지지 않는다"며 "만일 대통령께서 먼저 백신을 맞는다면 '백신 특혜'라고 할 것 아니겠나"라고 물었다.

이어 "(백신 관련) 가짜뉴스를 유통하고 정쟁을 펼치는 것은 이적행위와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김경협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문대통령이 먼저 맞아야 한다'고 말한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을 향해 "대선 후보까지 했다는 분이 최소한의 격에 맞는 말씀을 하셔야 한다.

백신 접종 불신을 조장하는 발언을 하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백신은 과학의 영역"이라며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국민의 신뢰 속에서 백신 접종이 공정하고 신속하게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