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대표 "산재, 작업자 불안전 탓에 잘 일어나"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는 22일 "산업재해 사고가 일어나는 유형을 분석해 보니, 안전하지 않은 작업자의 행동에 의해 잘 일어났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 청문회에 출석, 산재 사고 대책을 묻는 무소속 박덕흠 의원의 질의에 "(작업장의) 불완전한 상태는 저희가 투자를 해서 바꿀 수 있지만, 불안전한 행동은 상당히 어렵다"고 답했다.

그는 "저희 작업장은 중량물을 취급해, 비정상적으로 작업하는 부분이 많이 있다"며 "저희는 항상 표준 작업에 의한 작업을 유도하는데, 아직 불안전한 행동을 하는 작업자가 많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한 대표는 작년 현대중공업의 산재 신청 건수가 2016년 297건에서 2020년 653건으로 크게 늘었다는 질책과 관련, "실질적으로 산재 사고가 늘어난 것은 아니다"라며 "난청 등을 산재로 집계하는 등 기준이 바뀐 것"이라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