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국민이 기미상궁인가…AZ 접종, 대통령부터 먼저"

야권은 22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압박했다.

'대통령 1호 접종' 주장에 "국가 원수가 실험대상이냐"고 반발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 등 여권 인사들의 태도를 비판하면서 정부 고위 관계자라도 백신 접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 차원에서 누가 어떻게 1차 접종을 해서 국민을 안심시킬지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에서 "우리나라는 누가 1호 접종자가 될 것인지 아직도 전혀 알 수가 없다"며 "아스트라제네카는 면역률도 문제지만 안정성도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가 국민들에게 접종을 권할 것이라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의 책임 있는 당국자부터 먼저 접종해서 백신 불안증을 해소해달라"고 요구했다.

野 "국민이 기미상궁인가…AZ 접종, 대통령부터 먼저"

하태경 의원은 정청래 의원을 향해 "대통령을 돕는다면서 부담만 더 준 것"이라며 "아스트라제네카는 65세 이상 노인에게 리스크가 있다는 건데 아직 50대인 정 의원은 그 사실도 모르는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하 의원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는 국민은 조선 시대 기미 상궁이라도 되는가"라며 "대통령이 못 맞을 백신이라면 국민에게도 맞히면 안 된다"고 했다.

오신환 서울시장 경선 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누가 대통령을 상대로 마루타 실험이라도 하자고 했나"라며 "힘든 일에 앞장서는 것이 지도자"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최연숙 최고위원도 최고위 회의에서 "이번 달 접종 대상자로 선정된 모든 국민이 실험 대상이라는 말인가"라며 "여당 스스로 백신을 믿지 못하면서 전 국민 무료접종이라며 홍보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