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박민식 후보 단일화 합의…여론조사로 24일 최종선정

부산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본경선 후보인 이언주·박민식 전 의원이 후보 단일화에 최종 합의했다.

두 후보는 22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두 후보가 지난 21일 서울에서 회동한 뒤 단일화 시기와 방식을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두 후보는 오는 23일부터 여론조사를 해 국민의힘 본경선 합동토론회 이전인 24일 최종 후보를 확정할 계획이다.

여론조사 설문은 부산시장 적합도를 묻는 양자 대결 방식(순서 로테이션)으로 진행된다.

두 후보는 "권력형 성추행 사건으로 치러지는 보선에서 필승을 거두기 위해서는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경쟁력과 도덕성을 갖춘 깨끗한 인물, 리더십 세대교체가 가능한 인물, 내년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완수할 수 있는 인물로 단일화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