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국민의당 안철수-무소속 금태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논쟁을 벌인 '도심 퀴어 축제'와 관련, 안 후보 뜻에 사실상 동조하는 입장을 취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거기에 대해 거부반응을 보이는 사람도 있고, 찬성하는 사람도 있어서 일괄적으로 뭐라고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유엔 결의에 의해서도 그런 사람들 권리를 보장해줘야 하는 측면이 있다"면서도 "상당수 거부반응이 있어서 공개적인 장소, 소위 서울시청 광장 앞에서 그런 걸 해야 하느냐는 건 생각해볼 필요가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앞서 안 후보는 지난 18일 '제3지대 단일화' 토론에서 금 후보의 질문에 "거부할 권리"를 언급하면서 축제를 도심 밖에서 여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고, 금 후보는 "'안 볼 권리'를 이야기하는 것은 혐오·차별과 다른 말이 아니다"고 맞섰다.

김종인, 퀴어축제에 "거부반응도 있다"…안철수에 힘싣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