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대통령 감싸려다 백신 불안감 키워"
"국민이 대통령 기미상궁인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야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1호 접종을 받으라고 요구하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 원수가 실험 대상인가"라고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과 관련해 안전성 문제가 집중 제기된 탓이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청래 의원이 백신 불안감만 키웠다"며 "대통령에게 잘 보이려다 오히려 부담만 줬다. 국민은 대통령의 기미상궁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 의원 발언 듣고 누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맞으려 하겠나"라며 "대통령 돕는다면서 부담만 더 준 것이다. 대통령이 못 맞을 백신이라면 국민에게도 맞히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기 말이 궁색해지니 이제 정 의원은 자기와 함께 맞자고 한다. 아스트라제네카는 65세 이상 노인에게 리스크가 있다는 건데 아직 50대인 정 의원은 그 사실도 모르는 모양"이라고 했다.

하태경 의원은 "우리나라 상반기 접종 물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전세계적으로 효용성에 대한 우려가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국민들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믿음을 갖게 하는 것은 대통령과 방역당국 책임자들의 당연한 책무다. 전세계 수많은 나라 지도자들이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백신 접종 장면을)실시간 중계까지 하며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그런데 정 의원과 민주당은 모범을 보이라는 의견에 대통령은 실험대상이 아니라는 엉뚱한 주장을 하고 있다"며 "그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하는 국민은 조선시대 기미상궁이라도 되는 건가. 정 의원과 민주당은 더 이상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조장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한편 청와대는 "(1호 접종 대상자인) 요양병원과 요양원 의료진 가운데 대부분이 백신을 맞겠다고 신청했다. 이런 상황이면 굳이 대통령이 (불안감을 불식시키기 위해) 먼저 맞아야 할 필요성은 없는 것 같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