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與의원 우상호 '집단 응원' 징계 여부 논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경선후보 캠프가 국회의원들의 응원 메시지를 묶은 카드뉴스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려 당내 논란이 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 선관위는 22일 오후 회의를 열어 공명선거분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고 징계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의원들이 개인적으로 응원 메시지는 낼 수 있는데 집단적 지지선언은 금지돼 있다"며 "내용을 보고 받고 징계까지 갈지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우 의원 측은 김영주 김영호 박용진 이해식 진선미 의원 등의 응원 메시지가 담긴 카드뉴스를 묶어 SNS에 올렸다.

박영선 후보 캠프는 '의원들의 공개 지지선언으로 비칠 수 있다'는 취지로 당 선관위에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당 선관위가 이 카드뉴스를 내려달라고 요청해 우 후보 측은 해당 내용을 내린 상태다.

우 후보 캠프 측은 "지지가 아니라 '응원 메시지'라고 명시했고, 지지선언처럼 보인다는 것은 해석"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