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2일 "시간을 보내서 흐지부지될 거라는 생각도 하지 말라"며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더 이상의 몰염치와 비양심으로 법원을 더럽히지 말고…우리는 시간이 지나도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마침 오늘부터 인사 이동된 법관들이 새 임지에서 근무한다"며 "이렇게 거짓말투성이인 분, 국민에게서 불신을 받고 퇴진 요구를 받는 분을 사법부 수장으로 모실지, 아니면 사법부 명예와 독립을 지킬 것인지 활발히 논의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법원장 사퇴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대법원 앞에서 이어오고 있다.

이날 시위자는 김승수 의원이다.

주호영 "흐지부지되리라 생각말라"…김명수 사퇴 압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