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의협 집단이기주의에 유감…의사의 존재이유 부정"

정의당은 22일 성범죄·살인 등 중범죄를 저지른 의사의 면허를 한시적으로 취소하는 의료법 개정안에 대한 대한의사협회(의협)의 반발에 대해 "도를 넘고 있는 집단 이기주의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강은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국민의 생명을 도대체 얼마나 가벼이 보기에 매번 환자의 생명을 볼모 삼아 밥그릇 싸움을 하는 것이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뚤어진 엘리트 특권 의식,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위력을 내세워서 환자의 존엄, 생명의 가치를 무너뜨리는 갑질 행위에 국민은 분노한다"고 말했다.

강 비대위원장은 "의협 등 일부 의료계는 생명에 대한 경외감과 소명 의식의 부재가 곧 의사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것임을 자성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