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이달 1일부터 21일까지 제2차 재난기본소득(1인당 10만원)을 온라인으로 신청한 도민이 1천2만4천877명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는 전체 지급 대상 도민의 74.6%에 해당한다.

지급액은 포천시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해 1조245억원이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 76.1%, 지역화폐 19.5% 등이다.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자 1천만명 넘어서

이번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은 3월 14일까지 출생연도 및 요일과 관계없이 아무 때나 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도민은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요일별 5부제에 따라 출생연도가 해당하는 요일에 현장 수령 방식으로 신청할 수 있다.

재난기본소득의 사용기간은 사용승인 문자 수신일로부터 3개월이며, 주민등록 주소지 시군 내 연매출 10억원 이하이면서 경기지역화폐를 받는 업소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