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기금 모으고 전학생 가구에 무료 교육이주주택 제공
충주 1가구 이주 확정, 서울·인천 2가구도 이사 계획 중

충북 옥천에서 가장 규모가 작아 통폐합 위기에 놓인 청성면 청성초등학교를 살리기 위해 지역사회가 힘을 모았다.

"옥천 청성초 폐교 면하나"…지역사회 살리기 노력 성과

22일 옥천군에 따르면 이 학교의 전교생은 올해 기준 16명이다.

20명 이하인 상황이 작년부터 2년째 이어지고 있다.

충북도교육청 지침상 학생 수가 3년간 20명 이하이면 인근 학교에 통폐합되거나 분교로 격하된다.

청성면 주민들과 면 행정복지센터, 교육지원청은 작년 12월 '청성초 살리기 운동'을 시작했다.

청성면 번영회와 이장협의회도 이 운동에 동참했다.

그 결과 이달 현재 6천만원의 발전기금이 모금됐다.

초등학생을 둔 전입자에게 빌려주는 교육이주주택도 3채 확보됐다.

청성면 번영회는 임대료 1년 치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런 노력으로 청성면 산계3리 교육이주주택에는 충주에 거주하는 주민이 22일 입주하기로 했다.

이 주민은 초등학교 6학년과 1학년생 자녀를 두고 있다.

서울과 인천의 2가구도 이달이나 다음 달 청성면의 교육이주주택을 보러 오기로 했다.

청성면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3가구가 입주하면 청성초 전교생이 20명을 넘어서면서 통폐합 대상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가 주거지를 확보하고 직업상담을 진행해 이주가구가 잘 정착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