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올해 1억7천만원을 들여 열악한 '외국인노동자 쉼터' 환경 개선사업을 한다고 22일 밝혔다.

경기도, 외국인노동자 쉼터 20여곳 환경 개선

재해나 실직 등으로 외국인들이 일시 머무르는 시설인 외국인노동자 쉼터는 그동안 행정기관의 지원이 거의 없이 민간에서 자체적으로 운영, 대부분 낡고 열악한 상황이다.

이에 경기도는 쉼터 1곳당 500만∼1천만원을 지원하는 등 비영리법인이나 단체들이 운영하는 쉼터 20여 곳의 주거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장판, 벽지, 침구류 등 생활공간을 개선하고 방범창이나 노후전기 설비 등 각종 안전시설을 보수하게 된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차원에서 소독제와 마스크 등 각종 방역물품도 지원한다.

경기도는 다음 달 4일까지 쉼터 환경개선 사업을 할 민간 단체·기관을 모집해 사업을 진행한다.

외국인 주민에 대한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됐거나 탁월한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경기지역 비영리법인이나 단체면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고시/공고란을 참조하면 확인할 수 있다.

홍동기 경기도 외국인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실직한 외국인노동자의 사고, 노숙 등으로부터 보호하고, 안정적 지역사회 정착을 지원할 것"이라며 "외국인노동자의 권익 향상을 위해 쉼터의 지속적인 환경개선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