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국가 원수가 실험대상이냐" 발언에
野 "그럼 국민이 기미 상궁이자 마루타인가" 반발
문재인 대통령. 사진=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 사진=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이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첫 접종이 시행되는 가운데 정치권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1호 접종'을 두고 여야가 설전을 벌이고 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코로나19 백신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부터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을 해야 한다고 주장한 게 발단이 됐다.
유승민 "대통령, 1호 접종하라"…정청래 "국가원수 실험대상 아냐"
유승민 전 의원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대통령이 먼저 맞아야 불신 없앨 수 있다' 제목의 글을 올렸다.

유승민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그 말을 지킬 때가 왔다. 아스트라제네카 1번 접종을 대통령부터 하시라"며 "대통령의 1번 접종으로 그동안 청와대발, 더불어민주당발 가짜뉴스로 누적된 국민의 불신을 덜어주면 좋겠다. 그래야만 국민이 믿고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신년 기자회견 자리에서 '백신 접종 불안감 해소를 위해 가장 먼저 백신 접종을 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저는 그것도 피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그러나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튿날인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신이 솔선수범해 먼저 맞지 그러시냐. 국가원수가 실험대상인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은 "국가원수에 대한 조롱이자 모독"이라며 "국가원수는 건강과 일정이 국가기밀이고 보안 사항이다. 초딩 얼라(초등학교 아이)보다 못한 헛소리로 칭얼대지 마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먼저 맞으면 국민들 제쳐두고 특혜라고 주장하고, 사고라도 나면 고소해할 것인가"라며 "문 대통령을 모욕하는 것은 대통령을 뽑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적었다.
"국민이 실험대상" "백신 위험성 자인하는 꼴" 비난 이어져
그러자 야당은 "국민이 실험대상이자 기미 상궁이냐"고 맞불을 놓았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을 백신 기미 상궁으로 쓰자는 말은 처음 듣는다"면서 "이제 국민의 4대 의무 외에 대통령을 위해 '백신 마루타'가 돼야 할 의무도 포함될 것 같다"고 비꼬았다.

김용태 국민의힘 경기 광명을 당협위원장도 "대통령에게 백신 주사를 먼저 맞으라는 게 망언이고 조롱인가"라며 "국민이 솔선수범해 백신을 접종하고, 안전이 검증되면 대통령이 맞아야 한다는 말인가. 논리대로라면 국민이 실험대상인가"라고 반박했다.

이어 "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먼저 백신을 맞는 일을 마다하지 않던 해외 정상들이 있었다"면서 "이분들의 건강과 일정은 중요하지 않고, 국민 기밀이 아니어서 먼저 맞고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이냐"라고 되물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사진=뉴스1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사진=뉴스1

국민의힘 소속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대통령이 실험 대상이 아니면 국민은 실험 대상이란 말인가"라면서 "유 전 의원은 대통령을 실험대상으로 조롱하는 게 아니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직접 맞으면서 접종을 앞둔 국민을 안심시켜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근식 교수는 "백신이 안전하다면 대통령의 1호 접종은 청와대가 나서서 추진할 일이다. 대통령이 실험 대상이 아니라며 발끈하는 정 의원의 헛소리야말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위험성을 자인하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정청래 의원은 이에 대해 "나는 '국민이 실험용인가'라는 말을 꺼낸 적도 없고, 상상한 적도 없다"며 "문 대통령이 먼저 맞겠다면 국민을 제쳐놓고 먼저 맞는다고 욕하고, 가만히 있으면 국민 건강은 안중에도 없다고 욕하려는 비열한 정치 공세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정부와 보건당국에 따르면 오는 26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국내 생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통한 첫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다. 같은 날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화이자 백신 11만7000회분이 도착해 27일부터는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인들에게도 접종이 시작된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