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日시마네현 지사에 '다케시마의 날' 폐지 촉구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마루야마 다쓰야(丸山達也) 시마네(島根)현 지사에게 '다케시마(竹島·일본식 독도 명칭)의 날' 행사를 폐지하라는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22일 밝혔다.

시마네현은 2006년부터 다케시마 편입 고시일인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하고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도 정부가 파견한 차관급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서 교수는 메일에서 "16년 동안 행사를 진행한다고 해서 독도가 일본 땅이 되진 않는다.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독도는 명백한 대한민국 땅이기 때문"이라고 알려줬다.

독도가 한국 땅인 이유를 알려주는 일본어로 된 자료를 동봉하면서 "잘 살펴보고, 행사를 반드시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서 교수는 이 행사의 규모나 관심도 등을 국내에 알려 경각심을 고취할 목적으로 기념식을 앞두고 2015년부터 매년 시마네현을 방문했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현장을 가지 못하고 항의 메일로 대체했다.

그는 "지속적인 행사로 인해 도쿄(東京)에 다케시마를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영토주권전시관'이 세워졌고, 다른 대도시로도 확장해 개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며 "일본의 끝도 없는 억지 주장과 기념행사 강행에 적극적인 대응을 넘어 전방위적인 독도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경덕 교수, 日시마네현 지사에 '다케시마의 날' 폐지 촉구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