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권 이래 줄곧 재일총련 챙기기…국무위원장 명의로 "충의지심에 감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허종만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재일총련) 의장의 86번째 생일을 맞아 위원장 명의로 축하 전문을 보냈다.

김정은, 허종만 총련의장 86세 생일축전…"사랑하는 재일동포"

조선중앙통신은 22일 김정은 위원장이 허 의장 앞으로 "의장 동지의 생일 86돌을 맞으며 열렬한 축하와 뜨거운 동지적 인사를 보낸다"며 "고결한 충의지심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는 내용의 축전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의장 동지는 조국이 가장 큰 고난을 겪던 시기에 재일조선인 운동의 중하를 떠맡아 안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애국 유산인 총련을 견결히 수호한 참다운 해외혁명가의 귀감"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당은 총련과 재일조선인 운동 발전 행로에 역력히 새겨져 있는 의장 동지의 특출한 공적에 대해 높이 평가하며 언제나 잊지 않고 있다"며 "24년 전 그때 그 정력으로 귀중한 우리 총련을 위해, 사랑하는 재일동포들을 위해 더 용진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김정일 정권이 가장 어려웠던 1990년대 중후반 '고난의 행군' 시기 당시 허종만이 책임부의장으로 있던 재일총련이 북한을 경제적으로 지원한 것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허 의장은 1993년 책임부의장에 임명된 이래 1995년 당 창건 50주년, 1998년 김일성 생일, 2000년 당 창건 55주년, 2002년 김정일 생일 등을 맞아 여러 차례 방북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났으며, 이 과정에서 대북지원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2015년에도 허 의장에게 80세 생일 축전을 보냈으며, 지난해에는 85세 생일 축하와 함께 2005년에 이어 2중 노력영웅 칭호를 수여한 바 있다.

올해는 80세, 85세처럼 꺾기는 해가 아님에도 허 의장에게 생일 축전을 보낸 점이 눈에 띈다.

이번 축전은 당 총비서가 아닌 국무위원장 명의로 작성됐다.

한편 김 위원장의 생모 고용희는 북송된 재일총련 출신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