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조사…부울경에선 국민의힘 10.5%p 우세

4월 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서울에서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오차범위 내 접전을 이어가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5∼19일 전국 18세 이상 3천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서울 지역의 국민의힘 지지율은 32.6%로 전주보다 2.5%포인트 상승했다.

민주당은 2.2%포인트 하락한 29.5%였다.

두 정당의 격차는 3.1%포인트다.

전주와 마찬가지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1.8%포인트) 이내에 머물렀지만, 순위는 바뀌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예정된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국민의힘 지지율이 1주일 전보다 1.2%포인트 상승한 36.1%, 민주당 지지율이 2.4%포인트 하락한 25.6%였다.

격차는 10.5%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서울 지지율 혼전…국민의힘 32.6% 민주 29.5%"

전국 지지율은 국민의힘이 0.7%포인트 상승한 31.8%, 민주당이 1.4%포인트 하락한 31.6%로 조사됐다.

양당간 지지율 격차는 0.2%포인트다.

이어 국민의당 7.9%, 열린민주당 6.0%, 정의당 4.7% 순이었다.

리얼미터는 이명박(MB) 정부 시절 불법사찰 논란,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박범계 법무부 장관 갈등 노출,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 공방,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토론 등이 영향을 줬을 것으로 분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보다 0.7%포인트 하락한 40.6%였다.

부정평가는 1.4%포인트 상승한 56.1%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3.3%다.

긍·부정평가 차이는 15.5%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서울 지지율 혼전…국민의힘 32.6% 민주 29.5%"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