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모든 동에 '주민자치회' 구성, 주민세 환원 사업도 확대
박승원 시장 "참여 민주주의 구현을 위한 토대 만들 것"

"동별 주민자치회 구성과 주민세 환원 사업 활성화 등을 통해 참여 민주주의,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를 구현하겠습니다.

"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이 지난해 5월 주민자치 활성화 방안을 설명하면서 한 말이다.

[톡톡 지방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구현"…광명 주민자치회

광명시는 '주민자치의 기반구축 및 활성화'를 목표로 2019년 8월 '광명시 주민자치의 시범 실시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뒤 같은 해 11월 광명5동과 광명7동에 처음으로 주민자치회를 출범시켰다.

주민 20∼50명으로 구성된 주민자치회는 주민 자치활동을 지원하는 주민 대표조직으로, 실질적 권한과 책임을 갖고 해당 지역의 현안과 의제 등을 주민총회 등을 거쳐 결정하고 실행하는 기구이다.

주민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업무에 대한 협의, 주민의 권리·의무와 직접 관련되지 않은 주민자치센터의 운영 등 각종 업무 수탁, 마을축제 개최, 마을신문·소식지 발간 등을 한다.

주민들의 자치 활동 역량 강화를 위한 시민대학 등도 운영할 수 있다.

그동안 각 동에 주민자치위원회가 이었으나, 이 위원회는 행정복지센터가 운영하는 주민자치센터와 관련한 사항 등만을 심의하는 역할에 그친 점을 고려하면 한 단계 발전된 주민자치기구이다.

[톡톡 지방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구현"…광명 주민자치회

시는 지난해 10월 전체 18개 동 가운데 재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광명1동을 제외한 17개 동에 자치회 구성을 마무리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자치회가 처음에는 시행착오도 있을 수 있지만 정착되면 진정한 참여 민주주의, 풀뿌리 민주주의의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이를 통해 주민들의 자치활동이 활성화하면 지방행정은 물론 지역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시는 주민자치회의 활동 지원 등을 위해 지난해부터 '주민세 환원 사업'도 시행 중이다.

지난해 전체 주민세 15억원 중 3억원을 주민자치회 등에서 제안한 17개 동 24개 사업에 투자했다.

하안4동이 이 사업을 통해 '행복마을 상자텃밭'을 조성했고, 광명3동은 아름다운 마을 만들기의 일환으로 '벽화 그리기 및 꽃 심기' 사업을 했다.

시는 올해 환원 사업비를 전체 주민세의 절반인 7억5천만원으로 확대했다.

사업이 활성화되면 사업비를 점차 늘려 최종적으로는 전체 주민세를 이같은 지역별 주민 자치사업에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톡톡 지방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구현"…광명 주민자치회

시는 주민들의 주민자치 활동을 지원하고 주민자치회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마을자치센터와 행복마을 관리소도 운영하고 있다.

시는 다양한 주민자치 활동 지원으로 시민의 시정 참여를 확대하고, 광명시를 풀뿌리 민주주의의 모범 도시로 만들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