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소득 정책모델 공방
이재명 "병아리도 닭"…김세연 "달걀 넣으면 삼계탕이냐"

기본소득을 주창하는 국민의힘 김세연 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지사가 구체적인 정책모델을 놓고 공방했다.

이 지사는 연간 50만원(월 4만원대) 기본소득 지급을 단기 목표로 시작한 뒤, 연 200만∼600만원까지 중기·장기적으로 확대하자는 구상이다.

반면에 김 전 의원은 장기적으로 준비해 '월 30만원'으로 시작하자는 입장이다.

기본소득론 취지엔 공감하지만, 세부적인 정책시간표에서는 시각차를 보이는 셈이다.

김 전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뜨거운 국물에 삶은 달걀 하나를 놓고 삼계탕이라고 주장할 수 없는 노릇"이라며 이 지사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기본소득은 국가행정의 설계도를 새로 그리는 초대형 작업"이라며 "출발점과 종착점을 제대로 잡지 않으면 재정파탄은 기정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가 페이스북에서 김 전 의원을 비판하자, 하루만에 재반박한 셈이다.

이 지사는 전날 "김 의원님, 병아리도 닭"이라며 "월 30만원은 돼야 기본소득이고, 월 4만원은 용돈소득일 뿐이라는 표현은 병아리는 닭이 아니라는 말처럼 불편하다.

병아리 아니었던 닭은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국민의힘 김재섭 비대위원도 설전에 가세했다.

그는 비대위 회의에서 "이재명 지사 논리라면 모든 치킨집에서 계란프라이를 내놓아도 될 판"이라며 "하루 1천원 수준 기본소득은 생색내기용, 대선준비용 이상으로 보기 어렵다"고 맹비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