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 의총서 개별의원 정보공개 청구 요청 논의
박형준 "엄한 사람 덮어씌운다면 역풍"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이명박(MB) 정부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당시 청와대 개입 및 박형준 정무수석의 관여 의혹을 재차 제기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 후 브리핑에서 "'VIP(이대통령)께서 국정운영에 참고자료로 쓸 수 있도록 수집·관리하라', '국정 저해 정치인 견제 장치를 마련하라'는 지시가 있지 않았냐는 강한 의혹 제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2009년 전후로 본격적으로 이뤄진 국정원의 사찰이 청와대에 보고가 됐을 텐데 보고 체계를 보면 민정수석이나 정무수석에 가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면서 "당시 보고를 받았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정무수석은 현재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라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는 보고를 받았는지 안 받았는지 진실에 기초해 조속히 밝혀달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비공개 고위전략회의에서도 MB정부 불법사찰의 지시 주체와 대상, 규모 등을 집중적으로 규명하고, 확인되는 사실관계에 따라 강력하게 대응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최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당 지도부는 오는 25일께 예정된 의원총회에서 18∼19대 국회 당시 사찰 대상이었던 의원들을 대상으로 개인별 정보공개 청구도 요청할 계획이다.

與 "MB측 박형준, 불법사찰 보고받았을 것"…朴 "금시초문"(종합)

사찰 개입 논란을 두고 박 후보와 민주당 김두관 의원 간에 온라인 설전도 이어졌다.

박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국정원 데이터베이스를 탈탈 털었던 국정원 적폐청산 수사에서도 사찰 문제는 나왔었고, 그때 참고인 조사도 받은 적이 없다"며 "국회의원 사찰은 더욱 더 금시초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거 앞두고 왜 국정원 고위 관계자가 일부 언론에 미리 이런 정보를 주었는지, 그가 누구인지부터 밝혀라. 이야말로 국정원의 정치 개입 아니면 무엇이겠냐"며 "괜히 엄한 사람 덮어씌우려 한다면 역풍이 불 것"이라고 적었다.

김 의원은 "지자체장 사찰 문건에는 '당정은 가용수단을 총동원, 야권 지자체장의 행보를 적극 견제·차단해야 한다'고 나와 있다.

당정의 가용수단을 총동원할 위치에 있는 사람이 누구냐.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 박 후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삼척동자도 알만한 일을 박 후보가 부정하니 소가 또 한번 웃을 일"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