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들 지원하기 위한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가급적 3월 중에는 집행이 시작되도록 속도를 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추경(추가경정예산)을 신속히 편성하고 국회의 협조를 구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4차 재난지원금은 피해계층 지원과 저소득 취약계층 보호, 고용위기 극복 등을 위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며 최대한 폭넓고 두텁게 지원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을 더 강화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지난해 4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인용, "저소득층인 1·2분위의 소득과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사업소득도 줄었음에도 전체 가계소득은 모든 분위에서 늘었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대응으로 이전소득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데 대해선 "우선순위에 따라 신속하고 안전하면서도 체계적으로 접종이 이뤄지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 주부터 초중고 등교수업이 예정된 만큼 방역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