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추경 논의 "더 두텁게"
소득하위 40% 대상으로
총 6조원 일괄 지원도 검토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한 명당 최대 600만원의 4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소득 하위 40%에 해당하는 전체 가구에 6조원 규모의 지원금을 일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22일 여권에 따르면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당·정·청 실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논의했다. 당·정·청은 자영업자·소상공인 1인당 100만~300만원이던 지난해 3차 재난지원금보다 규모를 확대해 최대 600만원을 지급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더 두텁게, 더 넓게, 사각지대 없이 충분하게’라는 원칙하에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2차(7조8000억원) 3차(9조3000억원) 때보다 훨씬 규모가 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 노점상, 플랫폼 노동자 등 기존 제도망에 편입되지 않은 피해 계층도 이번 지원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의견을 정부와 청와대에 전했다.

이와 관련해 소득 1분위(하위 0~20%) 2분위(20~40%) 대상자에 대한 일괄 지원을 주장했다. 6조원 안팎으로 전체 800만~900만 가구에 가구당 60만~80만원을 지급하는 방안이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정·청은 추경 규모로 15조~20조원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재부 관계자는 “전체 규모는 20조원에 못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당·정·청은 이달 28일까지 최종 합의안을 도출해 다음달 2일 국무회의에서 추경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가급적 3월에는 추경 집행이 시작되도록 속도를 내주길 바란다”고 정부에 주문했다.

임도원/서민준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