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MB 국정원의 사찰
정무수석이 몰랐을리 없다"
"박형준, 불법사찰 보고 받았을 것"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민간인 사찰에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사진)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재차 제기했다.

최인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당시 청와대에서 ‘VIP(이명박 전 대통령)가 국정 운영에 참고할 수 있도록 정보를 수집·관리하라’ ‘국정 저해 정치인에 대한 견제 장치를 마련하라’ 등의 지시가 있었다는 의혹이 회의에서 제기됐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2009년 전후 본격적으로 이뤄진 국정원 사찰이 청와대에 보고됐을 텐데, 보고 체계를 보면 청와대 민정수석이나 정무수석 귀에 들어갔을 수밖에 없다”며 “당시 보고를 받았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정무수석은 박 후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정말 보고를 받지 않았는지 진실에 기초해 조속히 밝혀주길 촉구한다”고 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부산시장 선호도 1위를 고수하고 있는 박 후보는 지난 15일 한 라디오방송에서 “하늘에 맹세코 그런 사실(사찰)을 알지 못했고 들은 적도 없다”며 “사찰이 이뤄졌다고 해도 정무수석실과 관계없는 일”이라고 의혹을 정면 부인했다. 그는 이날도 SNS에 "명박한 국정원의 선거 개입 시도"라며 "선거를 앞두고 국정원 고위 관계자가 왜 일부 언론에 (사찰 관련) 정보를 주었는지, 그 관계자가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이 사찰 관련 문건을 따로 입수했냐’는 물음에 “현재까진 아니다”며 “이런 강한 의혹 제기가 있다는 것만 미리 알려드린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사찰을 당한 국회의원들이 조만간 국정원을 상대로 자료 공개 청구를 제기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