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방장관 "독도는 일본 땅" 주장
< 외교부 들어서는 주한 일본공사 >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22일 일본이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강행한 것과 관련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뉴스1

< 외교부 들어서는 주한 일본공사 >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22일 일본이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강행한 것과 관련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뉴스1

일본 정부가 22일 자국이 정해놓은 ‘다케시마의 날’를 맞아 독도는 자국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했다.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관 공사를 초치하고 강력히 항의했다.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과 위안부 배상 판결을 두고 양국이 시각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한·일 관계 개선의 또 다른 걸림돌이 될 전망이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다케시마(독도의 일본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독도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올바른 이해를 구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스가 요시히데 내각 출범 이후 처음 열린 이 행사에 차관급인 와다 요시아키 내각부 정무관을 파견했다. 정부 인사를 파견한 것은 2013년 이후 9년 연속이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의 도발에 대해 소마 히로히사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정부는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고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