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관련 언론플레이 있다…검사장 대대적 인터뷰 이해 어려워"
박범계, '추미애 버전2' 野 지적에 "장관은 나"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2일 검찰 인사가 '추미애 버전2'라는 야당의 비판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사위 업무보고에서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의 질의에 "추미애 전 장관을 말씀하시면서 버전2라고 하는데, 장관은 박범계"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검찰 인사와 관련해 언론에서 다양한 보도가 나온 것에 대해서는 "수사 현안이나 인사와 관련해 언론 플레이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실제로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왜곡된 흐름을 만들기 때문에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언론에서 하마평은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하마평이 아니라 인사와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이 '핀셋 보도'되는 것은 그 자체로 범죄행위이고,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저에게 충성 맹세를 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는데 그런 허위사실이 2천여 명 넘는 검사들이 보는 (내부망에) 버젓이 올라간다"며 "또 검사장이란 분이 특정 언론과 대대적인 인터뷰를 하는 일, 이런 것들은 저에게 매우 낯설고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