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2월 중국 우한교민의 임시생활시설을 받아들였던 경기도 이천시에 지원사업으로 공공 문화체육시설이 건립된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엄태준 이천시장은 22일 경기도청에서 '이천시 남부권 복합문화스포츠센터 건립 협약'을 체결했다.

우한교민 받아준 이천시에 300억 규모 문화체육시설 건립

지역 숙원사업이던 이 센터는 코로나19로 단체귀국한 우한교민을 국방어학원에 수용한 데 대한 보상 차원에서 도가 건립을 지원한다.

총사업비 300억원 중 100억원을 도비(특별조정교부금)로 지원하고 나머지는 국비와 시비로 충당한다.

장호원읍 장호원리에 건축연면적 7천891㎡(지하 2층·지상 2층) 규모로 올해 말 착공해 2023년 말 완공할 예정이다.

수영장·체력단련실·공연장·생활문화공간 등을 갖추고 장호원읍·율면·설성면 등 이천 남부권 주민들이 공동 이용한다.

이 지사는 "전례 없는 이번 지원은 해외교포 수용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3차 귀국한 우한교민의 격리시설로 흔쾌히 받아줬기 때문"이라며 "공동체 일원으로 헌신과 포용, 연대 의식을 기억하는, 기록에 남을 공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엄 시장은 "이천시민 의식에 시장으로서도 자부심을 느낀다"며 "시설을 이용할 때마다 잊지 않고 기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한교민 받아준 이천시에 300억 규모 문화체육시설 건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