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공공건축물 실내 공간정보 3차원 DB 구축한다

경남도는 도내 공공건축물 실내 공간정보를 3차원(3D) 데이터베이스화(DB)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스마트 실내공간정보 DB구축 사업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사업은 도가 도내 공공건축물 10개소의 3차원 실내공간 모델링을 추진한다.

3차원 실내공간 모델링은 건축물 실내를 실제와 같은 3차원 실내지도로 만들어낸다.

오는 4월까지 10개 공공건축물 DB 구축이 목표다.

이러한 DB 정보는 소방·재난부서와 공유해 신속한 재난 구조시스템에 활용한다.

또 이번에 구축된 실내지도를 바탕으로 건축물에 화재·환경·진동 등을 감지하는 센서를 설치하고 5G 기반 사물인터넷(IoT)도 구현할 예정이다.

도는 사업 위탁기관인 경남테크노파크와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인 익스트리플과 함께 지난해 12월 도내 청년 20명을 채용해 3차원 실내공간 모델링에 필요한 실내외 현장조사, 맵핑자료 수집, 측량을 진행 중이다.

도는 올해 청년 50명을 채용해 도내 80개소의 공공의료기관과 노유자 시설에 대한 3차원 DB 구축을 목표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