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거취엔 "대통령이 결정할 일"
이낙연, 재보선 순회지원 시동…"어느 순간부터 현장출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2일 4월 재보선과 관련해 "어느 순간부터는 여의도로 출근하지 않고 바로 선거 현장으로 뛰기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의회에서 당 소속 기초의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번 서울시장 선거가 얼마나 중요한지는 잘 아실 것이다.

열심히 해서 반드시 이겨야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후보보다 이아무개가 더 많이 뛰는 것 같더라는 말을 듣는 것이 제 꿈"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날 영등포구의회를 시작으로 4월 보궐선거가 열리는 서울·부산을 구별로 찾아 기초단위별 재보선 지원을 독려한다.

또 구의회 방문을 계기로 지역 민원사항도 청취할 예정이다.

한편 이 대표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갈등을 빚으며 사의를 표명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신의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임한 것과 관련, "거취는 대통령이 결정하실 것이고, 일을 하시겠다고 하니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신 수석 거취 문제와 관련해 "고위급 소통을 하고 있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되는가 이런 것을 물어봤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