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현재로선 1호 접종 검토 안해"
"불신 이어진다면 1호 접종 가능"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7회 국무회의를 주재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한경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7회 국무회의를 주재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한경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보수 야권이 문재인 대통령(사진)을 향해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1호 접종을 받으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적 불신이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2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백신을) 맞겠다는 비율이 90%가 넘어섰다. 방침이 수정되지 않거나 불신이 생기지 않으면 현재는 (대통령 먼저 백신 접종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불신이 생기면 언제라도 가장 먼저 맞을 상황을 배제하지 않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백신 우선 접종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다.

당초 청와대는 "굳이 대통령이 (불안감을 불식시키기 위해) 먼저 맞아야 할 필요성은 없는 것 같다"고 했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관련한 안전성 논란이 이어지자 입장에 다소 변화가 생긴 것이다.

우리나라 상반기 접종 물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전세계적으로 효용성에 대한 논란이 있는 상황이다. 최근 독일 등 유럽에서는 부작용 우려로 접종 거부사태까지 벌어지고 있다.

이 같은 우려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9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안정성에 문제가 없다"며 "가짜뉴스는 빠짐없이 강력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정세균 총리는 "전 세계적으로 50여개국에서 승인을 받았고 며칠 전에는 세계보건기구(WHO)도 긴급사용을 승인했다"며 "접종이 시작된 국가들에서 심각한 부작용 사례도 보고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임상시험 시 65세 이상의 참여 숫자가 부족해 그 효과성을 확실하게 판단하기에 충분치 않았을 뿐이고 이를 보완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추가 진행 중"이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전문가들의 검증절차를 거쳐 고령층 접종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리고, 국민 여러분께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