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항의…주한공사 초치

정부는 22일 일본 시마네(島根)현이 또다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항의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1시 35분께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김 국장은 올해에도 일본에서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개최된 것에 항의하고 유감을 표명했을 것으로 보인다.

소마 총괄공사는 청사로 들어가면서 '이 행사를 계속 여는 이유'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일본 시마네현에선 이날 오후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일본 정부의 차관급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 행사를 계기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