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춘천시가 산림 내 힐링공간 조성을 위해 임도 개설에 나섰다.

춘천시는 올해 23억원을 들여 남면 한덕리, 사북면 송암리, 동산면 원창리 등 3곳에 임도를 만든다고 22일 밝혔다.

춘천시 올해 임도 3곳에 7.8㎞ 개설…힐링공간 조성

그동안 임도는 산불 진화와 병해충 방제 등 산림보호와 경영을 위한 용도였지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산책로로 활용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춘천시는 올해 3년 차 사업으로 공사 중인 남면 한덕리의 임도 2.8㎞ 구간을 만든다.

특히 이곳은 인접한 홍천군 서면 모곡리에서 수상으로만 통행하는 10여 농가 마을을 잇는 구간이어서 개설을 마치면 주민 통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 사북면 송암리 선도산림경영단지 내에 약 4km의 임도를 신설해 산림 소득작물 재배시설도 확충한다.

동산면 원창리는 이 일대 일명 덤바우골에서 강원대 학술림까지 임도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임도 출입 이용객은 화기물을 소지할 경우 입산을 통제하고, 무단 채취 행위는 관련법에 따라 징역 또는 벌금의 처벌을 받게 되는 등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