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인사 갈등으로 사의를 표명했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사퇴를 철회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신현수 민정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했다. 최선을 다해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신현수 수석의 입장에 문재인 대통령이 어떠한 반응을 보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신현수 수석은 사의를 표명한 이후 21일까지 휴가를 내고 청와대에 출근하지 않았다.

박범계 장관이 지난 7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유임시키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이끈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을 서울 남부지검장으로 이동시키는 검찰 간부 인사를 전격 단행하는 과정에서 '패싱'된 것에 반발한 신현수 수석은 설 연휴 전후 두 차례에 걸쳐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의 거듭된 만류에 신현수 수석은 18일 연가를 내고 나흘간 거취 문제를 숙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신현수 수석은 이날 오전 비서실장 등 주요 참모들이 참석한 티타임에 참석했다. 오후 2시에는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