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인 "대통령마저도 접종 꺼리면 반대세력 먹잇감 돼"
"큰 의미 있는 1호 접종자는 반드시 대통령이 되어야"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7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7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첫 도입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인 아스트라제네카를 둘러싼 안전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급기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고위 공직자들이 먼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해 모범을 보여달라"는 청원글도 올라왔다. 22일 현재 해당 청원글은 60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앞서 국민의힘 소속 유승민 전 의원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호 접종을 받으라고 요구했다.

이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가 원수가 실험 대상인가"라고 반발했고, 야당은 다시 "그렇다면 국민이 실험대상이냐"며 반발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청원글 게시자는 "백신 1호 접종자는 문재인 대통령님으로 해주시고, 꼭 생방송으로 의료진이 대통령님께 직접 백신 접종하는 장면을 방송해달라"고 요구했다.

게시자는 "문재인 대통령님은 하루에도 여러 곳을 다니시며, 민생을 돌봐야 하는 위치에 있으시기 때문에 코로나19에 감염될 확률이 높고 감염되었을 시 자랑스러운 K-방역에도 금이 간다"며 "힘들게 구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서 아직도 백신 성능을 믿지 못하고, 의심하고,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세력들이 너무나 많다. 이런 세력들의 의심과 질투와 시기를 잠재울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유로 커다란 의미가 있는 제1호 접종자는 반드시 문재인 대통령님이 되셔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님조차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맞기를 꺼려 하신다면 이는 반대세력의 먹잇감이 될 뿐"이라고 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청래 의원 발언 듣고 누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맞으려 하겠나"라며 "대통령 돕는다면서 부담만 더 준 것이다. 대통령이 못 맞을 백신이라면 국민에게도 맞히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기 말이 궁색해지니 이제 정 의원은 자기와 함께 맞자고 한다. 아스트라제네카는 65세 이상 노인에게 리스크가 있다는 건데 아직 50대인 정 의원은 그 사실도 모르는 모양"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전북 군산시 코로나19 백신접종용 최소잔여형(LDS) 주사기 생산시설인 풍림파마텍에서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주사기를 살펴보고 있다. 2021.2.18 청와대사진기자단=한경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전북 군산시 코로나19 백신접종용 최소잔여형(LDS) 주사기 생산시설인 풍림파마텍에서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주사기를 살펴보고 있다. 2021.2.18 청와대사진기자단=한경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하태경 의원은 "우리나라 상반기 접종 물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전세계적으로 효용성에 대한 우려가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국민들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믿음을 갖게 하는 것은 대통령과 방역당국 책임자들의 당연한 책무다. 전세계 수많은 나라 지도자들이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백신 접종 장면을)실시간 중계까지 하며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그런데 정 의원과 민주당은 모범을 보이라는 의견에 대통령은 실험대상이 아니라는 엉뚱한 주장을 하고 있다"며 "그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하는 국민은 조선시대 기미상궁이라도 되는 건가. 정 의원과 민주당은 더이상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조장해선 안 된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는 "(1호 접종 대상자인) 요양병원과 요양원 의료진 가운데 대부분이 백신을 맞겠다고 신청했다. 이런 상황이면 굳이 대통령이 (불안감을 불식시키기 위해) 먼저 맞아야 할 필요성은 없는 것 같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