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일정이 파행된 것에 대해 거듭 사과드린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땀을 닦고 있다.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땀을 닦고 있다.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고열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세를 이유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업무보고에 불참했던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2일 공식 사과했다.

이용구 차관은 이날 오전 국회 법사위에 출석해 "저의 건강 문제로 지난 18일 법사위 운영이 차질을 빚은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업무보고에 앞서 "지난 18일 이 차관이 사실상 무단으로 출석을 하지 않았고, 법사위 전체회의가 오늘로 순연(차례로 연기)됐다. 장관은 그날 이 차관이 병가 중이라고 했지만, 저희가 확인해 보니 연가를 사용하고 있었다"면서 "이 차관께서는 이 자리를 빌려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용구 차관은 "당시 아침에 설사를 동반한 고열이 있었고, 그 상황에서 코로나19인지는 확인이 안 되지만 방역 수칙상 국회를 올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며 "개인적인 건강 관리 문제 때문에 국회 일정이 파행된 것에 대해 거듭 사과드린다"고 했다.

지난 18일 열린 국회 법사위 법무부 업무보고는 이용구 차관이 고열을 이유로 불출석하면서 파행했다. 당시 국민의힘은 이용구 차관이 택시기사 폭행 사건 등에 대한 추궁을 우려해 출석을 회피한 것이란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용구 차관과 접촉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 등은 참석했기 때문이다.

한편, 이날 법사위에 출석하지 않고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이용구 차관은 다음 날 음성판정을 받았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