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정부안 놓고 당정청 협의…15조∼20조원 관측
與, '사각 최소화' 추경 압박…"기준 충족해야 정부案 수용"(종합)

더불어민주당은 21일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 재정당국의 과감한 추경 편성을 거듭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추경에서 더 중요한 것은 전체 규모가 아니라 어디까지, 누구에게까지 (지급하느냐) 이것이 더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며 "사각지대 최소화"를 강조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에서 정부에 사각지대 최소화 등 충분한 의견을 전달했다"며 "정부가 가져올 방안이 당의 기준에 미치지 못하면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피해맞춤형으로 진행되는 이번 재난지원금이 기존보다 '더 넓고 더 두텁게' 편성돼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당 지도부와의 오찬 간담회에서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최대한 사각지대를 줄여달라",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한다"고 언급한 것도 당의 기조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란 해석이 당내에서 나온다.

이 대표는 지난 14일 비공개 당정 협의에서도 "국민의 고통 앞에 겸손하라"며 전에 없이 강한 어조로 정부를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당정청은 이날 저녁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비공개 고위 협의회를 열었지만 소인수 정무 당정으로 진행돼 세부적인 재난지원금 논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에서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정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청와대에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최재성 정무수석 등 6명이 참석했다.

여권 관계자는 "오늘 당정에는 정책팀이 빠져서 재난지원금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번 주 내에 당정이 2∼3차례 정도 더 만나 조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은 22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재난지원금 관련 정부안을 보고받은 뒤 곧바로 홍익표 당 정책위의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만나 고위급 실무 협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늦어도 오는 24∼25일까지 당정 협의를 마치고 다음 달 2일 추경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후 국회 심의 절차를 거쳐 추경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3월 중 지급을 개시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당초 민주당은 '20조원+α', 기재부는 12조원을 추경 규모로 제시한 바 있다.

당정 이견을 고려해 15조원 안팎에서 절충점이 마련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있지만, 이번 추경이 피해맞춤형 지원금뿐 아니라 일자리·백신 예산까지 포함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20조원에 가까운 규모가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與, '사각 최소화' 추경 압박…"기준 충족해야 정부案 수용"(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