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한·미·일 간 생산적 3자 관계의 중요성을 부각하면서 대북 접근에서 한·일 간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19일 브리핑에서 “우리는 일본, 한국과의 견고하고 생산적인 3자 관계를 소중히 여긴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카운터파트와 협력하지 않으면 어떤 대북 접근도 효율적이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은 미국이 한·일 갈등 중재에 즉각 나설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의 답변으로 나왔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한·미·일 간 삼각 공조의 중요성을 연이어 강조하면서 한·일 갈등 중재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성 김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은 전날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화상협의를 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3국 간 이뤄진 첫 외교당국 고위급 협의다. 외교부는 협의 후 낸 보도자료에서 “한·미·일은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달성하기 위해 3국이 긴밀히 협력·공조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