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문가 3명, 38노스에 기고
북한이 영변 핵시설단지에서 겨우내 우라늄 농축 작업을 계속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포착됐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미국의 핵실험 전문가 프랭크 파비안과 위성사진 분석 전문가 잭 류 등 3명은 지난 19일 북한전문매체 38노스에 기고한 글에서 올 1월부터 이달 11일까지 상업 위성사진을 검토한 결과 영변 핵단지 내 우라늄 농축공장(UEP)이 가동 상태였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UEP는 핵무기의 원료가 되는 농축 우라늄을 생산하는 시설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UEP 가동 여부는 위성사진으로 감지하기 어렵다면서도 그동안 주변에서 특정한 일이 주기적·반복적으로 일어난 점에 주목했다. 독특한 모양의 특수궤도차들이 UEP에 도착하고 출발하는 사진이 찍힌 것이다.

과거 특수궤도차는 UEP 동쪽의 환승역에 1년에 두세 번 도착해 화학 시약일 가능성이 있는 내용물을 옮기며 4주가량 머문 뒤 떠나는 패턴을 보였다. 지난달 3일 위성사진에 3대의 궤도차가 환승역 등 UEP 주변에서 관측됐고, 이달 11일 사진에는 3대 모두 UEP 야적장을 떠나 영변 지역을 출발하려는 모습이 담겼다. 궤도차 외에도 1월 30일부터 2월 11일까지 위성사진에 액체질소를 실었을 가능성이 있는 트럭이 UEP에서 관측됐다.

반면 영변 단지 내 플루토늄 재처리 시설에선 활동이 거의 관찰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5㎿ 원자로 구역 주변에서 차량이 계속 보였지만 재처리 징후는 나타나지 않았다”며 “실험용 경수로(ELWR)에서도 주목할 만한 활동은 없었다”고 했다. 또 영변 핵단지가 작년 여름 홍수로 피해를 봤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수해 피해 대부분이 복구됐다고 밝혔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