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한 일은 반발과 저항이 있더라도 도민 믿고 반드시 관철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1일 수원에 있는 산하 공공기관을 북동부로 옮기는 계획에 대한 일각의 반발에 "공공기관 이전을 흔들림 없이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쇠퇴해가는 지방에 더 많은 예산, 더 많은 정책 배려, 더 많은 기반시설, 더 많은 인센티브, 더 많은 평가가산점과 우대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경기 북부는 국가안보를 위해 수십 년간 군사 규제를 받았으며 경기 동부는 수도권 식수 때문에 상수원규제를 당하고, 경기 외곽은 수도권 팽창을 막기 위한 수도권 규제를 받는다"며 "소수가 전체를 위해 희생할 때 전체가 희생하는 소수에게 상응하는 보상을 하는 것은 공정성 이전에 초보 상식"이라고 했다.

그는 "(현재) 기관 소재 지역 주민, 근무환경이 불편해질 직원, 유권자를 고려해야 할 정치인들의 반대는 그분들 입장에서 당연하며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이분들의 입장을 최대한 고려하고 수렴하겠지만 균형발전과 공정이라는 대의와 당위는 어떤 경우에도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역사적으로 볼 때 주요 생산수단인 토지와 군역 등 의무의 배분이 공정할 때 나라는 흥했다"며 "그러나 공정성 수호가 의무인 관리가 힘 있는 이들의 횡포에 편승하면 자작농이 소작농으로, 머슴으로, 종으로 순차 전락하고, 강자들은 군역과 조세 등 책임을 피하면서 국력이 취약해져 결국 나라가 망했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공공기관 이전 흔들림 없을 것…균형발전 포기 못 해"

그러면서 "주민, 정치인, 노조의 반발에 따른 정치적 타격을 걱정하는 분도 계시고, 저항 때문에 중도 포기할까 걱정하기도 하지만 해야 할 정당한 일을 포기하는 게 정치라면 그런 정치는 계속할 이유가 없다"며 "경기도정을 위임한 도민의 주권 의지에 따라 도민에게 유익하고 정당한 일은 반발과 저항이 있더라도 도민을 믿고 반드시 관철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지난 17일 수원에 있는 경기주택도시공사와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연구원 등 7개 기관을 경기 북동부로 이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수원지역 출신 일부 도의원과 해당 기관 직원들은 일방적인 추진이라며 이전 계획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 지사는 앞서 지난 18일 페이스북에서 "이중·삼중의 중첩된 규제를 받아온 경기 동·북부 지역의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남부권이 거꾸로 역차별받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공공기관 이전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