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경선후보는 21일 이화여대 인근에 청년 스타트업이 밀집한 '이화 52번가'를 찾아 창업 지원 구상을 밝혔다.

소규모 식당·카페·편집숍 등이 들어선 이곳은 정부 지원이 끊기고 '코로나 사태'가 겹치면서 폐업이 잇따르는 실정이다.

최초 창업한 22개 점포 중 현재까지 살아남은 곳은 1개뿐이라고 오 후보는 전했다.

그는 "이곳의 22명의 청년에게 창업은 처음이었을 것이고, 물어볼 곳도 마땅찮은 상황에서 더 암담했을 것"이라며 "폐업을 결정할 때까지 청년들은 수많은 날 고민했을 것이다.

그 마음이 안쓰럽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대안으로 '청년취업사관학교'와 '창업성장위원회' 설치를 공약했다.

창업 교육, 전문가 매칭, 사후 관리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청년이 밥 먹여준다'는 기치로 날개를 달아주는 프로젝트를 시행하겠다"며 "예를 들어 요식업을 하려는 청년에게 백종원 대표 같은 분을 매칭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장에서 한 청년 창업가는 신촌 일대의 순환버스 도입과 대형버스 주차장을 요구했고, 다른 창업가는 청년 주택을 만들어 '직주 일치'가 되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오 후보는 "시정에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청년창업 '이화52번가' 찾은 오세훈…"식당엔 백종원 매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