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간 숙고 마쳐…'사의 고수' 관측 속 내일 최종 결론 날 듯

'내일 출근' 신현수, 사퇴? 잔류?…침묵 지키는 靑

검찰 인사를 둘러싼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의 갈등으로 사의를 표명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가 오는 22일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의 거듭된 만류에도 사의를 고수해온 신 수석은 지난 18일부터 나흘간의 휴가를 통해 거취를 숙고하는 시간을 가졌고, 예정대로 일단 월요일(22일)에 출근할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문 대통령 주재로 같은 날 오후 2시에 열리는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할지도 관심이다.

신 수석이 지난 휴가에서 어떤 결론을 내렸는지를 놓고는 의견이 분분하다.

다만 사의를 접었다는 기류가 감지되지 않은 만큼 사퇴 쪽으로 마음을 굳힌 것 아니냐는 관측이 우세하다.

그동안 켜져 있던 신 수석의 휴대전화 전원도 주말에 꺼진 상태다.

법조계에서는 신 수석이 지인들에게 "이미 저는 동력을 상실했습니다.

박 장관과는 평생 만나지 않을 것입니다"라는 문자를 보냈다는 말도 나온다.

이는 사퇴의 뜻을 굳혔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한 여권 관계자는 "신 수석이 사실상 사표를 쓰고, 사표가 처리될 때까지 휴가를 간 상황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그동안 신 수석 설득에 주력해온 청와대는 침묵을 지켰다.

21일 낮에도 박 장관과 신 수석이 회동했거나 통화를 했다는 소식 역시 들려오지 않았다.

당초 청와대는 "박 장관이 신 수석과 이견 조율이 안 된 상태에서 검찰 인사안을 발표했다"며 박 장관이 사태 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다는 취지의 설명을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박 장관은 사실상 유감을 표시하고 향후 검찰 인사에서의 긴밀한 소통을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표면상 신 수석은 박 장관의 이러한 '화해 제스처'에 미동도 하지 않는 모습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신 수석의 행보를 비롯한 일련의 사퇴 파동이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부담을 주는 등 대통령 참모로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적 목소리가 고개를 들고 있다.

한 정치권 인사는 "신 수석이 사의를 접고 복귀하는 것도 모양새가 이상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 출신 첫 민정수석을 발탁, 그동안 국정에 부담이 돼온 여권과 검찰의 갈등을 해소하는 방안을 모색했으나, 신 수석이 물러날 경우 그 구상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