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남 탓으로 국민 속이려 들지 말아라"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는 2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야당 때문에 재난지원이 어렵게 됐다"는 취지의 발언과 관련해 "선동이 아니라 거짓말"이라고 맞받아쳤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이재명 지사가 여권 내 대권 주자들로부터 비판을 받다 보니 꽤 충격이 크셨던 모양"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원희룡 지사는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 가서 눈 흘길 수는 있지만 아무리 그래도 거짓말까지 해서는 안 된다"며 "위대한 국민에게 매표행위야 할 수 있지만 속이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야당 때문에 재난지원이 어렵게 됐다는 논지의 말씀은 선동이 아니라 거짓말"이라며 "저도 무차별 지원에 세금 낭비하지 말고 피해의 크기에 비례해서 과감하게 지원하는 '손실보상제도'를 구체화하라고 여러 차례 촉구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다음은 원희룡 지사 페이스북 전문.
<우리 국민이 원시 유권자인가?>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여권 내 대권 주자들로부터 비판을 받다 보니 꽤 충격이 크셨던 모양입니다.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 가서 눈 흘길 수는 있지만 아무리 그래도 거짓말까지 해서는 안 되겠지요. 위대한 국민에게 매표행위야 할 수 있지만 속이는 것은 용납될 수 없습니다.

야당 때문에 재난지원이 어렵게 되었다는 논지의 말씀은 선동이 아니라 거짓말입니다.

지난 1월25일 김종인 위원장은 "대통령이 재정에 대한 긴급명령권을 발동하고 100조 원 정도 예산을 운용하는 걸 제의한 바 있다"며 어려운 국민을 돕기 위한 대통령을 결단을 다시 촉구한 바 있습니다.

저도 무차별 지원에 세금 낭비하지 말고 피해의 크기에 비례해서 과감하게 지원하는 '손실보상제도'를 구체화하라고 여러 차례 촉구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 일이 왜 이렇게 갈팡질팡하고 있을까요? 급기야 길가는 국민 왼쪽 주머니 털어서 오른쪽 주머니로 넣어주며 ‘위로하겠다’는 기상천외한 이야기까지 나오게 된 것일까요? 아무 힘도 없는 야당 때문인가요? 아니면 초거대 여당의 대권 놀음 때문일까요?

이러니 '표만 생각한다, 세금은 국민이 내고 시혜를 베푸는 것처럼 한다'는 비판이 있는 것입니다. '남 탓'으로 우리 위대한 국민을 계속 속여 넘길 것이라 생각했다면 그야말로 우리 국민을 '원시 유권자'로 모독한 것입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