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왼쪽)이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에서 '학력위조 의혹' 에 대해 질의하자 박지원 후보자가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왼쪽)이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에서 '학력위조 의혹' 에 대해 질의하자 박지원 후보자가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1일 "제 기능을 찾아가던 국정원이 박지원 원장 취임 후 다시 일탈 행보를 시작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엄중하게 경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신종 정치개입과 북한 눈치보기가 도를 넘었다"며 이 같이 주문했다.

하태경 의원은 "미국은 북한 해킹 정보를 만천하에 공개하고 일급해커들 공개 수배까지 하고 있다"며 "그런데 박지원 국정원은 국가기밀이 아닌 해킹 정보 공개 요구조차 북한 눈치를 보며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 해킹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해야할 의무를 박지원 국정원이 저버리고 있다고"도 했다.

하태경 의원은 그러면서 "국정원이 국내 정치에 대해서는 신종 개입 수법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엄연한 법원 판결까지 있는데도 국정원이 '진보정부 국정원은 깨끗했고 보수정부 국정원만 더러웠다'며 선거를 앞두고 야당 때리기 선봉에 섰다"며 "역대정부에서 불법사찰이 가장 극성을 부린 때는 박지원 원장이 권력 핵심에 있었던 김대중 정부 때"라고 지적했다.

또 "대한민국 역사에서 국정원의 휴대폰 도청은 김대중 정부 때만 존재했다"며 "그럼에도 박지원 원장은 김대중 정부 때는 조직적 불법사찰이 없었다면서 국회에 제츨할 자료가 없는 것처럼 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은 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눈치보며 해킹으로부터 국민보호 의무 저버리는 박지원 국정원을 경고해야 한다"며 "아울러 불법사찰 정보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신종 정치개입 기술 보여주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엄중 경고장을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