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1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신종 정치개입'과 '북한 눈치보기'가 도를 넘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엄중히 경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정보위 야당 간사인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제 기능을 찾아가던 국정원이 박지원 원장 취임 후 다시 일탈 행보를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엄연한 법원 판결까지 있는데도 '진보정부 국정원은 깨끗했고, 보수정부 국정원만 더러웠다'며 국정원장이 선거를 앞두고 야당 때리기 선봉에 섰다"고 비판했다.

그는 "하지만 역대 정부에서 불법사찰이 가장 극성을 부릴 때는 박 원장이 권력 핵심에 있었던 김대중 정부 때다.

대한민국 역사에서 국정원의 휴대폰 도청은 김대중 정부 때만 존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불법사찰하는 것도 잘못된 것이고 부당한 정치개입이지만, 과거 사찰정보를 국정원이 선택적이고 당파적으로 악용하는 것도 부당한 정치개입"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또 "미국은 북한 해킹 정보를 만천하에 공개하고 1급 해커들을 공개 수배까지 하고 있다.

그런데 박지원 국정원은 해킹 수법 등 국가기밀이 아닌 해킹 정보 공개 요구조차 북한 눈치를 보며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대통령, '국정원장 정치개입' 엄중 경고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