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청년 인건비 지원 '청년활력사업' 참여 중기 모집

경남도는 중소기업 청년활력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오는 26일까지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도내 청년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한 중소기업에게 24개월 동안 청년 인건비를 지원한다.

2019년 11월부터 시작해 현재 137명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신규 지원할 청년은 10개 시·군, 48명이다.

시·군별로는 창원 10명, 양산 9명, 진주 8명, 김해·밀양 각 6명, 통영 5명, 산청 3명, 의령 1명이다.

모집하는 시·군에 소재한 기업 중 만 39세 이하 청년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하면 신청할 수 있다.

지원대상으로 선정되면 청년 인건비 월 최대 180만원을 24개월 지원한다.

청년에게는 직무교육과 24개월 근무 후 1년간 계속 근무 시 1천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도와 시·군 홈페이지 또는 경남경제진흥원 홈페이지(gnepa.or.kr), 경남지역주도형청년일자리사업 홈페이지(gnjobs.kr)를 참고해 관련 서류를 경남지역주도형청년일자리사업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김일수 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청년 고용시장에 정규직 일자리 창출 지원은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