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부할 권리' 강조한 安…보궐판 강타
"민주당 일부 지지층도 안철수에 동조"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건물에서 '글로벌 경제도시 서울'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건물에서 '글로벌 경제도시 서울'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사진)가 퀴어축제와 관련해 밝힌 '거부할 권리'의 중요성을 두고 정치권이 시끌벅적하다. 그동안 금기시됐던 성소수자 관련 이슈에 안철수 예비후보가 소신 있는 발언을 하고 나서면서 핵심 이슈로 성소수자 문제가 떠올랐다.

안철수 예비후보는 지난 18일 진행된 금태섭 무소속 예비후보와의 제3지대 단일화 토론회에서 성 소수자들의 거리 축제 행사인 '퀴어 퍼레이드'를 두고 "거부할 권리도 존중받아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거부할 권리' 강조한 安…보궐판 강타
이 같은 안철수 예비후보의 발언은 당장 국민의힘과 단일화를 앞두고 보수 표심을 의식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나 유력 정치인이 성소수자 논란에 대해 공개적으로 견해를 밝히는 것은 드문 일이어서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성소수자 문제는 동성결혼과 트랜스젠더 군 복무 허용을 두고 국론분열 양상을 빚은 미국처럼 어느덧 우리나라에서도 진보와 보수를 가르는 민감한 정책 의제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대선 TV토론에서 "동성애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밝혔다가 정의당과 진보 지지층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던 일도 있다. 정의당은 안철수 예비후보의 발언 직후 "정치혐오를 그만두라"며 비판 논평을 내기도 했다.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상암동 채널에이 사옥에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와 단일화를 위한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상암동 채널에이 사옥에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와 단일화를 위한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일부 지지층도 안철수에 동조"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지난 19일 논평을 통해 "정의당은 성 소수자 당사자들의 정당으로 안철수 예비후보의 해당 발언에 깊이 유감을 표한다"며 "안철수 예비후보는 '국민은 혐오 정치를 조장하는 정치인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는 것부터 명심하고 존중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퀴어축제 논쟁에서 역설적으로 가장 실속을 챙긴 사람은 여권에서조차 안철수 예비후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단일화 승리를 위한 주요 공략 지대인 보수로 외연을 넓힘은 물론이고 민주당 지지층 중 중도적 성향을 가지는 이들도 이에 호응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 민주당 역시 기독교계 표심 등을 고려, 성소수자 문제에 대해서 늘 애매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한 민주당 의원은 "민주당을 지지하는 이들 중에서도 성소수자 문제에 대해서는 알레르기처럼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이들이 있다"며 "안철수 예비후보는 보다 폭넓은 표심을 잡기 위해 이러한 발언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