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과의 설전 이어가려는 김남국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21일 국민의힘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한통속이라며 이들을 싸잡아 비판하고 나섰다.

김남국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신 접종이 늦어진다며 당장이라도 세상이 무너질 것처럼 정부를 비판하던 국민의힘, 백신 접종으로 국민을 협박하는 의협은 왜 비판하지 않는가"라며 "혹시 최대집 회장이 국민의힘과 한통속이라 그런가"라고 적었다.
"최대집과 국민의힘은 한통속?"
이 같은 김남국 의원의 발언은 전날 벌어진 최대집 회장과의 '의사면허 취소법' 설전의 연속 선상으로 풀이된다.

김남국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의협이 정말 한심하고 부끄럽다"며 "의사들도 의협 집행부가 부끄러울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썼다.

이는 전날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의사의 면허를 박탈하도록 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복지위에서 의결된 직후 최 회장이 "의료법 통과 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협력을 잠정 중단하자는 의견이 있다"고 반발한 데 대한 지적이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사진=뉴스1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사진=뉴스1

최대집과의 설전 이어가려는 김남국
김남국 의원은 또 "의사가 백신 접종 가지고 협박하면 그게 깡패지 의사입니까"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최대집 회장도 글을 올려 "김남국 의원, 날강도입니까, 국회의원입니까"라며 "민주당이 정말 한심하고 역겹다"고 받아쳤다.

최대집 회장은 "의원이 입법권을 갖고 보복성 면허강탈법을 만들면 그것이 조폭이지 국회의원인가"라며 "꼴뚜기가 뛰니 망둥어도 뛰나보다"라고 조롱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